選單圖示選單圖示

국립고궁박물원

:::원 소장품과 신증 소장품

본 박물원의 소장품은 중국 미술품이 주종을 이루며, 많은 명품을 소장하고 있기 때문에 고궁박물원은 “중화(中華) 문화의 보고” 라고 불린다.

 

유물을 대만으로 옮긴 이후 잠시 타이중(台中) 우펑(霧峰) 베이꼬우(北溝)에 1965년까지 보존했었다. 국립고궁박물원과 중앙박물원 주비처가 통합되면서 타이베이 스린(士林) 와이쐉시(外雙溪)에 위치한 신관이 개방되어 전시되었다. 두 기관이 타이완으로 옮겨온 유물은 원 고궁박물원 소장품인 기물 46,100점, 서화 5,526점, 도서문헌 545,797점과, 원 중앙박물원 소장품인 기물 11,047점, 서화 477점, 도서문헌 38점으로 총 608,985점에 달하여 그 수량만으로도 이는 가장 방대한 규모의 중화민족 문화자산이라 할 수 있다.

 

고궁박물원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에는 위에서 언급한 두 기관의 유물 이외에도 그후 다른 기관에서 이관되어 온 것, 외부로부터 기증된 것과 매입한 것 등이 있다. 특히 기증받은 것과 사들인 것이 중요한 의의를 갖고 있다.

 

박물원 유물이 타이완으로 옮겨지기 이전, 베이징 고궁과 중앙박물원에서는 이미 소장품을 늘려왔다. 1934년, 고궁박물원은 간수성(甘肅) 딩시현(定西縣) 청꼬우역(稱鉤驛)에서 출토한 전한과 후한시대를 잇는 신(新)나라 왕망(王莽)시대의 도량형인 권과 형 2점을 사들였고, 항일전쟁에서 승리한 이후에는 꿔바오창(郭葆昌) 가족이 기증한 도자기, 독일인 Werner Jannings가 기증한 은과 주나라 시대의 청동기를 소장하게 되었다. 중앙박물원은 류씨선재(劉氏善齋) , 우씨쌍검이(于氏雙劍簃), 용씨송재(容氏頌齋)의 청동기 등을 각각 매입하였는데, 이 모두는 세계적으로도 이름 난 중요한 보물들에 속한다.

 

타이완에서 다시 박물원을 개관한 이후, 소장품을 보충하는 작업 또한 끊임없이 이루어져왔다. 1969년에 제정된 “국립고궁박물원 소장품 수집방법”이 실시되면서 소장품을 늘리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했고, 민간에 대해 공적 및 사적인 기증을 유도하고, 유물 구입 예산을 편성하고, 외부로부터 기증을 받는 등 다양한 방법이 동원되어 소장품 증대 목적을 달성하여 그 성과는 매우 컸다.

 

특히 이렇게 수집한 소장품에는 청나라 공왕부(恭王府)의 자단가구(紫檀家具: 자단목으로 만들어진 최고급 가구), 북송시대의 진박서련(陳搏書聯), 북송 시대의 소식(蘇軾)의 황주한식시권(黃州寒食詩卷), 당나라의 춘뢰고금(春雷古琴), 춘추시대의 자범편종(子犯編鐘), 육조시대의 북위 이후 역대 금동불상, 당나라 현종(玄宗)시대 선지지옥책(禪地祇玉冊), 남송시대 주희(朱熹)의 역계사권(易繫辭卷), 고대 북방 벽화 수행보살, 근대 장따첸 선생의 여산도권(廬山圖卷), 이외에 다량의 선사시대의 옥기, 도기, 은나라와 주나라시대의 청동기 그리도 청대 가경(嘉慶)시대부터 근대까지의 유명 서예 및 화가의 서화 작품 등은 모두 원 고궁박물원 소장품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게 되었다.